광주광역시교육청, 광산구 교육국제화특구 지정 본격 추진

교육
교육
광주광역시교육청, 광산구 교육국제화특구 지정 본격 추진
광주시·광산구와 협력, 오는 31일 교육부에 신청서 제출
‘세계시민의식을 갖춘 글로벌 인재 양성‘ 교육 정책 탄력
  • 입력 : 2023. 05.28(일) 14:51
  • 정승현 기자
광주광역시교육청, 광산구 교육국제화특구 지정 본격 추진
[전남도민신문 = 정승현 기자] 광주시교육청이 광주시, 광산구와 함께 광산구를 제3기(2023~2027년) 교육국제화특구에 지정을 목표로 오는 31일 교육부에 신청서를 제출한다고 밝혔다.

이정선 교육감은 취임 이래, ‘미래를 함께 여는 혁신적 포용교육’이라는 교육상을 설정하고 광주교육을 새롭게 변화시키고 있다. 이와 함께 ‘창의성을 갖춘 가슴 따뜻한 세계민주시민의식을 지닌 글로벌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다양한 교육정책을 펼쳐 나가고 있다.

특히 ‘글로벌 리더 세계 한 바퀴 프로그램’ 등 다양한 학생 국제교류 활동과 교원 역량 강화 연수 등을 통해 미래사회를 주도해 나갈 글로벌 인재 양성에도 힘쓰는 중이다.

광주시교육청은 교육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제3기 교육국제화특구 사업에 주목했다. 사업 유형은 ▲세계 시민 양성형 ▲글로벌 교원 육성형 ▲해외 인재 유치형 등으로, 그동안 시교육청이 학생, 교원 대상으로 추진해 오고 있는 주요 국제교류 사업과 목표가 일치한다.

이에 주도적으로 광주시, 광산구 등과 입체적 협력 체제를 구축해 본격적으로 ‘교육국제화특구 사업’ 추진에 나섰다. 다양한 세계문화와 가치관이 공존하고 있는 최적의 글로벌 교육지역 광산구를 대상 지역으로 선정하고 교육국제화특구 신청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26일에는 광주시, 광산구와 공동으로 주민, 학부모, 교원 대상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에는 각계각층 주민 200여 명이 참석해 광산구 교육국제화특구 지정·신청에 대한 거시적 공감대를 형성했다.

광주시교육청은 공청회에서 도출된 의견을 반영해 교육부에 교육국제화특구 신청서를 오는 31일 제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내부 심사과정을 거쳐 6월 말경 최종 교육국제화특구 지역을 확정하게 된다.

한편, 이정선 교육감은 “광산구가 제3기 교육국제화특구로 지정돼 우리 광주 학생들이 민주, 인권, 평화, 문화 다양성 등의 보편적 가치를 이해하고 이를 실천하는 세계시민의식을 갖춘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정승현 기자 j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