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병무청, 병역명문가 증서 수여식 개최

사회
사회
광주전남병무청, 병역명문가 증서 수여식 개최
광주전남지역 82가문 선정, 명문가 증서 및 표창 수여하여 예우
  • 입력 : 2024. 06.14(금) 17:20
  • 정승현 기자
광주전남병무청, 병역명문가 증서 수여식 개최
[전남도민신문 = 정승현 기자] 광주전남지방병무청(청장 홍승미)은 14일 컬쳐호텔 람(6층 어뮤저블 프리미엄홀)에서 2024년 병역명문가로 선정된 가문을 초청하여 병역명문가 증서 수여식을 개최하였다.

2004년 국민에게 존경받고 병역이 자랑스러운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시작된 병역명문가 제도는 1대 할아버지부터 손자까지 3대(代) 가족 모두가 현역 복무를 성실히 마친 가문을 선정하고 있으며, 올해 21주년을 맞이하였다.

올해 광주전남지역에서는 82가문(병역이행자 409명)이 새롭게 병역명문가로 선정되었으며, 2004년부터 선정된 병역명문가는 490가문(병역이행자 2,524명)에 이른다.

또한, 이날 증서 수여식에서는 광주광역시시장 표창을 받은 김동석 가문 외 제2작전사령과 표창 1가문, 31사단장 표창 2가문, 광주지방보훈청장 표창 4가문, 광주광역시 동구청장 표창 1가문, 그리고 광주지방병무청장 표창 7가문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광주광역시장상을 수상한 김동석 가문은 3대 가족 10명이 병역의무를 명예롭게 마쳤을 뿐 아니라, 지금은 고인이 되신 1대 김성덕 님은 자원 입대하여 6.25전쟁에 참전하였으며, 3대의 아들들 외에 딸과 사위도 장교로 복무할 만큼 대대로 조국 수호에 헌신한 군인 가족이다.

김동석 가문대표는 “대한민국 남자라면 당연히 해야할 군복무로 표창도 받고 과분한 예우를 받으니 감격스럽다 ”며 소감을 전했다.

홍승미 광주전남지방병무청장은 “대를 이어 나라사랑을 실천한 병역명문가의 명예를 드높이고 예우를 강화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정승현 기자 jnnews36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