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 설 연휴 귀경길 대비 제설작업 선제적 추진

목포
목포
목포시, 설 연휴 귀경길 대비 제설작업 선제적 추진
설 연휴 최강 한파 속 안전한 귀경길 위해 교통불편 최소화

  • 입력 : 2023. 01.24(화) 14:53
  • 정승현 기자
목포시, 설 연휴 귀경길 대비 제설작업 선제적 추진
[전남도민신문 = 정승현 기자] 목포시가 설 연휴 마지막날인 24일, 강한 한파와 눈 예보로 이른 새벽부터 고향 방문객의 안전한 귀경과 교통혼잡을 대비해 선제적인 제설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기상청은 오는 25일(수) 아침까지 광주전남 지역에 5~20cm, 많은 곳은 광주와 전남 서부지역에 최대 30cm 이상을 예보했다. 목포시의 현재 적설량은 24일 오전 10시 기준 0.2cm다.

목포시는 본격적으로 눈이 내리기 전인 24일 새벽 03시부터 가용한 제설차량을 모두 동원해 제설제 사전살포를 시작으로 발 빠른 제설작업에 돌입했고, 많은 눈과 함께 한파와 강풍까지 예보되고 있어 주요 경사로 등 결빙 우려 지역이 발생할 것으로 보고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목포시에서는 눈길 안전 운전을 당부하면서 설 연휴 고향 방문객과 시민들의 교통 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한 귀경길이 될 수 있도록 연휴기간 막바지까지 제설 대응태세에 최선을 다 할 계획이다.

한편, 목포시는 적설량이 1~5cm 미만일 경우 도로제설단을 통해 대응하고, 대설주의보·경보 등이 발효될 경우 전직원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정승현 기자 jnnews365@naver.com